@ 보안접속
HOME > 게시판 > Break Time
101세 된어머니가 68세 딸을 50년간호한 기막힌사연
관리자 2014-09-05 2007

 

 

♡(실화) 모정(母情)의 세월♡


박옥랑 할머니(左)..
68세된 장애의 딸을 50년 돌본 101살 엄마

누워있는 딸의 손을 주물러 주고있다.<사진>

 

"불쌍한 딸을 위해서도 오래 살아야지,
내가 세상을 뜨면 혼자서 어떻게 살겠나."


101세의박옥랑(朴玉郞광주시 북구 우산동 주공아파트)할머니.
자손들의 극진한 봉양을 받아도 모자랄 나이에

몸이 불편한 68세된 딸을 돌보느라 손에 물이 마를 날이없다.


딸 조의순(趙義淳)씨가 전신마비 상태로 누워있기 때문이다.
이들 모녀는 현재 광주시내13평짜리 영구임대아파트에서

 서로 거울삼아 하루하루를 보내고있다.


朴씨에게 불행이 찾아든것은 1939년 중학교에서교편을 잡고있던

 朴씨가 출근한 사이 가정부가 업고있던 네살배기 딸이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머리와 목을 심하게 다쳤다.


朴씨는 고개조차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딸을 들쳐업고

용하다는 병원, 한의원, 침술원등을 찾아 다녔지만 허사였다.

그 뒤로부터 딸은 방에 누워서 천정을보며 살아왔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남편마저 집을 나가버렸다.
朴씨는 딸을 언니집에 맡기고 학교에 계속 나갔다.

별다른 생계수단이 없었기 때문이다.

 

1953년 전남 나주시 영산포여중에서 30년의 교사생활을마감했다.
"딸의 상태가 악화된데다 생업이라는 핑계로 아픈딸을 혼자방에

 방치했다는 생각이 퍼뜩 든 거죠."

 

교직을 그만 둔 뒤 朴씨는 딸에게 글 공부를시켰다.
종이에 글을 써보이며 한글은 물론이고 한자까지 가르쳤다.

학교 교과서와 문학서등도 읽어줬다.
딸은 금방 글을 깨우쳐 갔다. 때로는 시도 읊조렸다.

몸을 움직이지 못할 뿐 머리는 영리했다고 朴씨는 기억한다.

 

딸의 손발 노릇을 하느라 늙을틈도, 아플 여유조차 없었던 朴씨도
얼마전부터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한다.

기억력도 크게 떨어졌다.


朴씨는

"딸은 나한테 몸을 기대고,

나는 점차 흩어지고 있는 정신을 딸에게 맡기고 사는 셈이죠"

라며 웃스면서도 슬품이 가득하다


그녀는 자신이 저세상으로간뒤 딸이 어떻게살지를 생각하면 아득하다고했다.

어미로서 이렇게 생각해서는 안 되겠지만
내가 세상을 등질때 딸애도 함께 갔으면 하는 바램이지요.


국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朴씨는
정부에서 매달 나오는 얼마되지 않는돈도 아끼고 아껴

한달에 몇 만원씩 이라도 꼭 저축을 한다.

자신이 죽은뒤 딸혼자 살려면 더많은 돈이 필요할거라는 생각에서다.


趙씨는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분이 나의 어머니"라며

"오늘까지 산 하루 하루가 모두 어머니의 덕"이라며 눈시울을붉혔다.


朴씨가사는 아파트에 간병 봉사를 하러다니는 유상엽(44.여)씨는

"할머니는 딸을 돌봐야 한다는 정신력때문에 건강하게 사시는것같다," 며
"이들 모녀를 볼 때마다, 모정(母情)은 위대하고 지고(至高)하다는 걸

실감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토록 끈질긴 모정의 실타래가 얼키고 설킨

기나긴100년의 삶의 언덕을 기대는 어머니,
곱디고운 중등 여선생님, 청춘을 불살라 여기까지 온 긴세월...

반세기를 딸위해보낸세월 전신마비의 딸을위해간호하다 늙지못했다는어머니..
어머니의 청춘은 그 누가 보상하리요.

 

네살배기 딸아이 장애가 되어 이제 68세 되었고
어머니의 연세101세,

 

아픔의강물,한맺힌세월의 바다눈물로얼룩진 모녀사랑 자식위해 늙지못하고,

자식때문에 차마 저 하늘로 떠나지 못하고 눈 감지도 못하고. 

이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

 

모정의 영혼...
이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것은 어머니의 사랑...
어머니의 사랑은 참으로 위대 하십니다...!

 

 

   

 

 

 
  

꿈은 이루어진다
오빠가 그랬자나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